본문 바로가기
원주창의도시 바로가기

알림마당

홈 > 창의문화도시센터 소개

글 보기
세계적인 `문화도시` 한국서도 키운다(2019.12.30)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20-01-08 16:13:57 조회수 35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설명[사진 출처 = 연합뉴스]


특색 있는 문화자원으로 지역을 활성화하고 주민이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문화도시'조성사업이 내년부터 본격화한다.

문환체육관광부는 제1차 문화도시로 경기부천시, 강원 원주시, 충북 청주시, 충남 천안시, 경북 포항시, 제주 서귀포시, 부산 영도구 7곳을 지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문체부는 이들 도시에 내년에 14억원씩 총 100억원의 국비를 투입하고 향후5년간 최대 100억원씩을 지원해 문화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다.

 문화도시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고령화와 산업구조 변화로 쇠퇴해가는 지역을 되살리기 위한 사업이다.
 정부는 지역문화진흥법을 근거로 작년 5월 마련한 '문화도시 추진계획'에 따라 추진한다. 정부는 매년 5~10개 내외 문화도시를 지정해 2022년까지 약 30개 문화도시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처음 법정 문화도시가 된 7곳은 작년 말 1차 예비문화도시로 승인된 10곳의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예비사업 추진과정 및 결과, 행·재정적 추진기반 확보, 추진 효과 및 가능성 등에 대한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문체부는 이와 함께 2021년 문화도시 대열에 합류할 수 있는 2차 예비문화도시로 인천 부평구, 경기 오산시, 강원 강릉시, 강원 춘천시, 충남 공주시, 전북 완주군, 전남 순천시. 경북 성주군, 경남 통영시, 제주 제주시 10곳을 선정했다.

 이들 지자체는  앞으로 1년간의 예비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2차 문화도시로 지정받을지 결정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정된 지자체가 문화도시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게 예산 뿐만 아니라 최대 5년에 이르는 사업 과정 전반에 걸쳐 자문, 문화도시 간 교류 등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며 "주민의 문화적 삶을 증진하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 문화창업, 관광산업으로 효과가 확대돼 세계적으로 도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